2013. 9. 10. 15:59 이런저런얘기

인연


사람이 태어나서 일백 년을 산다고 해도 지구의 나이에 비한다면 겨우 15초 동안 머물다 가게 되는 셈이다. 모질고 길게 산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눈 깜짝할 사이에 부모를 골라서 태어나고 또 사람을 만나서 짝을 이루고 부모처럼 자식을 낳고 기르며 세상 세파에 시달리다가 눈을 감고 사라지는 것이다.

 

그러므로 사람이 이세상에 와서 만나는 사람들은 억만 겁이 지나면서 종류 석처럼 이루어진 기가 막힌 인연에 의해서 만나게 된다고 볼 수 있다. 일생을 살면서 호연이나 악연을 만나는 것은 전생에 업보에 의해서 자기와 인연이 있는 사람들이 눈 깜짝할 사이의 세상살이에 끼어드는 것이다.  

 

인연 중에 가장 큰 인연은 남녀가 부부의 연을 맺는 인연이다. 부부간에도 호연과 악연이 있어서 부부의 연을 맺고 평생을 행복하게 사는 가하면 악연으로 맺어져서 가장 소중한 사람의 목숨을 뺏는 일이 허다하게 되었다. 부부가 호연으로 맺어지고 악연으로 맺어지는 것은 순전히 본인들 선택이다.

 

원래 부부로 맺어지는 인연은 전생에부터 정해져 있다. 이것은 성경 창세기에도 나와 있고 사주팔자에도 나타나고 온갖 종교에 나타난다. 그러므로 자기 커플 코드를 가진 짝을 찾는 것이 평생 행복하게 사는 길이다. 커플코드가 맞는 인연은 상대방의 부귀공명에 있는 것이 아니라 마음이 편안하게 느껴지고 서로를 끌어당기는 무엇이 작용하는 사람이다.

 

악연의 부부로 만나는 사람은 커플코드를 찾지 않고 재산이나 미모나 지위 등에 현혹되어 전혀 엉뚱한 커플을 만나게 되어서 결국에는 큰 일을 치르고 만다. 요즈음 부부간에 많은 사건이 일어나는 것은 이러한 연유에서이다. 그도 아니면 이들 부부는 평생 상대방이 나인지 모르고 잠깐 살다 사라지고 만다.

 

나와 커플코드를 나누어 가진 사람은 중매이던 연애이던 간에 만나게 되지만 대개는 알아보려고 하지도 않는다. 그리고 엉뚱한 곳에서 짝을 찾게 되어 불행을 자초한다.  

 

지금 성폭행이 많아진 것은 사람이 가지고 있는 커플코드가 추운 겨울 날에 안경 알이 흐려지는 것처럼 흐려져 있어서 동물의 본성으로 돌아갔기 때문이다. 악연도 마찬가지다. 자기가 우월하다고 생각하여 상대를 무시하는 우매한 생각이 인연을 가려버렸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은 주위의 사람들을 괴롭히면서도 그것을 깨닫지 못하고 스스로 자기가 옳다고 믿는다. 그 때문에 주위는 온통 나쁜 마음을 가진 사람들로 꽉 찬 것처럼 보이고 착한 마음을 가진 사람들조차도 그것을 따라 하게 된다. 눈 깜짝할 순간을 살면서도 사람들은 서로를 괴롭히면서 그것이 세상사는 길인 줄 안다.

 

부모와 자식간의 인연, 부부간의 인연, 주위의 사람들과의 인연은 소중한 것이다. 눈 깜짝할 찰나를 살면서 인연을 무시한다면 그 사이에도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받을 것이고 죽은 후에는 몇 억 겁의 세월을 차디찬 광야를 헤매는 귀신으로 살게 된다. 사람과의 인연을 소중히 하라. 당신이 현재 상대방을 대하는 것에 따라서 나중에 다시 태어났을 때 은인이 될 수도 있고 원수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인연은 소중한 것이다.

 

 

'이런저런얘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의 감자 칩을 나누어주는 아이  (2) 2013.11.05
만약에 이 세상이 연극이라면  (0) 2013.10.10
인연  (0) 2013.09.10
외길 인생(인생 응원가)  (0) 2013.08.25
몰카 말고 실카만 찍어  (0) 2013.08.03
마누라를 시집 보내야 할랑 게 벼.  (0) 2013.08.02



Posted by AURAKY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3 4 5 6 7 ··· 72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AURAKY의 월드리딩! 세상을 요리조리 보고 쓰는 살아있는 경험의 블로그 입니다.
AURAKY








free counters

블로그코리아에 블UP하기

믹시


달력

 « |  » 2020.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